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30+
profile image
숨어있는 자기2023.12.25

나 어제 고백받았는데...

의사고 2살 연하야!

근데 의사는 내가 한번 연애 경험이 있는데 안좋았거든..우리집안 사실 진짜 나쁘지않은 집아니여서 의사선 봤는디 안좋은 기억때문에 내가 다 찼어ㅠㅠ.

그래서 의사는 안만나야지 했는데 이렇게 의사의 여자친구가 되었네 🤣🤣🤣

근데 내 친구가 100퍼 나보고 먹버 당할꺼라고 말도 너무 속상했고

레지던트 2년차 인가해서 되게 바쁜데
내가 내조를 잘할수있을까?ㅠㅠ

참고로 나는 ceo야!!!

1
6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1

    일단 그 친구가 진짜 친구인지가 의심스럽고...일단 자기가 내조를 한다면 어떻게 해줄지 계획 같은걸 짜보고 남친이랑도 상의해보면서 시작해보자구!

    2023.12.2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 100퍼 먹버라고 하는 친구 걸러

    2023.12.2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내조 얘기 꺼내는건 아직 좀 이상하다고 생각할듯? 어제 고백이면 ㅠ

      2023.12.2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동등한 관계의 연앤데 무슨 내조야 ㅋㅋㅋㅋㅋ 직업이 의사지 귀족 같은 존재가 아니잖아? 연애할 때부터 자기 남편 노릇하면서 먹여 살릴 것도 아닌데 그런 고민 하지말고 편하게 만나도 됨

    2023.12.25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서로 서포트해주는 관계는 괜찮지만 한 쪽이 일방적으로 숙이고 들어가서 챙겨주고 맞춰주는 내조는 아닌 것 같다는 의미야

      2023.12.25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우선 내조해줘야겠다는 생각부터 바꿔보자. 당장 상대방은 자기를 챙겨줄수도없고 챙겨줄 생각이 없을수도있는데 벌써부터 자기를 갈아넣을 마음을 가지는건 안 좋을 것 같아.

    2023.12.25좋아요0

연관 게시글

의사 아는 자기 있는 사람!! 공부하는 의사랑 환자보는 의사가 다른거야? 같은 대학병원이어도 과 다르고 레지던트랑 펠로우박사면 모를라나나 오늘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왔어 예전에 여의사 있는 병원이라고 가서 검사 한 번 했는데 그 때 경험이 별로 안좋아서 4-5년정도 부인과를 다닌 적이 없었거든… 생리량 때문에 걱정했는데 생리량은 괜찮다고 하는데 자궁에 3센치 가량의 혹이 있대 …. 의사는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검사하면 괜찮다고 하는데 정말 괜찮겠지?? ㅠ나는 중학교때부터 정신과 + 상담 받았던 사람인데…첫 상담자가 남자분이었는데 너무 말도 안되는 소리를 들어서 안좋은 기억으로 남아있거든. 그래서 그 뒤로는 의사쌤 상담쌤 다 여자분으로만 했었어. 이번 겨울때 다시 정신과를 다니려고 했는데 애인이 추천해준 병원이 가격도 합리적이고 워낙 애인도 좋았다고 얘기 해줬어서 여기로 해야지! 하고 예약도 했었는데 알고보니까 의사쌤이 남자분이더라구..ㅜㅜ 괜찮을까 걱정도 되고 긴장해서 얘기를 제대로 못하면 어쩌나 싶은데 그렇다고 여기 아니면 또 어딜 가야하나.. 싶기도 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안녕..그냥 갑자기 털어놓고 싶은 이야기가 있는데 말할 곳 이 없어서 여기다 써봐;) ㅎ 음..언니들은 부모님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기 위해 산다..(?) 라는 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우리 부모님이 어릴때? 아직 꿈을 정하지 않은 나한테 수의사는 어떻냐구 추천해 주셨어! 물론 당시에는 솔깃했지만 난 그때 조향사라는 꿈이 더 끌려서 그냥 어~뭐 그것도 좋지 근데 난 조향사가 더 해보고싶어.라고 말씀드렸거든. 근데 그걸 들으시고는 조향사는~하면서 직업의 단점? 같은걸 말해주셨어 물론 어느직업이나 장단점은 다 있겠지 수의사는 물론이고. 근데 수의사라는 직업을 무조건 찬양(?)하다싶이 여기아니면 힘들다.라는 말을 어느순간부터 하시더라구 사실 수의사 너무 좋지 나도 동물을 너무 좋아해서 나쁘지 않겠다라는 생각에 대입을 치루는동안 한번도 다른 진로에 대해 고민해본적 없이 오로지 내꿈은 수의사였어. 그런데 이게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구. 수의대 말은 쉽지만 대입으로 수의대는 정말정말 쉽지 않은 일인것같아. 고등학교때는 3-4시간 자가면서 공부했고 재수하면서는 한달내내 코피흘리면서까지 공부한 적도 있어. 이렇게 하면서 내성적은점점 올랐지만 아직 수의대에는 털끝도 못미쳐..ㅎㅎ 아무튼 이런상황에서 어찌저찌 재수를 끝내고 성적표를 기다리는데 나는 수능공부하는 4년동안 진짜 너무너무 힘들었거든. 그치만 한편으로는 아..조금만더하면 이라는 생각도 들고 그래서 부모님한테 이야기 해봤더니 “너 수의대가서 우리 떳떳하게 다니게 해준다메” “내가 돈을 얼마나 쏟았는데 뽕뽑아야지” 라는 말을 듣는 순간 너무 머리가 띵하더라구 나는 내 진로에 대해 생각해 볼 겨를도 없이 수의사라는 진로에 발을 들였고..물론 부모님한테 자랑스러운 딸이 될게 라는 마음이 없는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저건 부차적인 이유지 사실 제일 큰 이유는 아니었단 말이야 근데 오늘 이야기해보니까 부모님은 저게 내가 수의사가 되고싶은 가장 큰 이유라고 생각하고 계셨고 아니라고하는 내 모습에 크게 실망하셨대.. 이런저런 이야기로 말다툼을 했는데..진짜 너무 현타오고 그럼 난 왜 지금 여기까지 와있는거지? 라는 생각부터 시작해서..머리가 너무 복잡해 진짜 이런말 나쁜거 알지만..인생사기당한느낌이야.. 부모님 추천말만 믿고 여기까지왔는데.. 이제와서 혼자 버려진 느낌이랄까.. 나도 내가 너무 줏대없이 끌려다닌거 알아..근데 ..그냥..모든게 다 무너진느낌이라..그냥 좀 우울하네..ㅎㅎ 자기들..! 어제 남자친구랑 콘돔끼고 관계했는데 콘돔에 흰색 찌꺼기가 있어서 칸디다질염인가 싶어서 오늘 산부인과 다녀왔거든.. (일주일 전부터 외음부 가려움 있었음) 근데 증상 다 말씀드리고 했는데 의사선생님이 칸디다질염이 아닌 것 같다는 거야... 그럼 관계할 때 나온 흰색 찌꺼기는 뭘까..? 9월에도 비슷한 증상이 있어서 본가근처 병원갔었는데 그 의사선생님은 칸디다질염 같다고( 균검사는 안했어! ) 클리코졸캡슐 처방해주셨거든. 그거 먹고 2달정도는 증상이 없긴 했어 ! 혹시 나랑 비슷한 자기들 있어..?ㅠㅠ 너무 스트레싀야🥹
Geukrak
Geukr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