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여성 성∙연애 고민 필수앱 자기만의방2천 개의 평가
4.8
비밀 정보 열어보기
logo
menu button
20
profile image
다시 새송이2023.02.20

헤어짐에 의연한 자기들! 어떻게 헤어짐에있어서 가볍게 훌훌 털어버릴 수 있을까?
물론 이별이라는것이 누구에게나 힘든일이지만 나한테는 두려움과 무서움의 대상이었어
트라우마를 가지고있는거야
사실 눈물나고 못살정도로 힘들지는 않아 이번의 이별은 예상가능했고 이유도 어느정도 납득이 가
근데 공허하고 보고싶고 원망스럽다가도 내가사랑한사람 미워하는건 또 못하는지라 마음이 갑갑하고 그렇네... 미련이 너무 넘쳐서 잡는것도 재회를 바라는것도 고치고싶어
물론 재회가 나쁜게아니지만, 헤어짐을 인정하는것도 중요하다고 생각이들거든

내가 고민인건, 다른 바쁜일을 하고 취미를 갖고 주변인과 바삐지내도 집에 돌아오면 다시 생각나고, 공허하고.. 그리고 저런 과정들을 내가 잊기위해 한다는걸 알고있으니 그것도 참 속상하긴 해
자기들의 팁과 응원을 부탁해!
난 사랑이 참 좋은 사람이지만, 세상은 나 홀로도 서야한다는걸 알고있거든.
나이는 먹어가도 이별트라우마에서 허덕이는 나의 손을 붙잡고 같이 일으켜서 가줄 사람!😂🤗

6
10
  • deleteComment작성자가 삭제한 댓글입니다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2

    많이 힘들겠다!!!! 이별은 나이먹어도 적응이 안되는 거 같아.. 나는 팁이라기보다 이거 하지 말자는 건 있어. 슬픈 노래 들으면서 그 생각에 다시 잠식당하는거.. 그러니까 잊는 시간이 배로 늘고, 지나면 시간낭비로 느껴지더라! 좋은 추억만 가지고 의식하고 생각 안하는 것도 필요하다 느꼈어!

    2023.02.21좋아요2
    • user thumbnale
      다시 새송이글쓴이

      나도 괜히 슬픈상황 만들어서 슬픔을 즐기는 내가되지않으려고 일부러 그런상황 피하는중 유튜브도 밝고 쾌활한거 노래도 통통튀는거 듣는중이야 차라리 가벼워지는게 나아

      2023.02.2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3

    이별은 진짜 시간이 해결해주는거 같아 이래저래 바쁘게도 지내보고 슬프면 슬플만큼 보내보고 그러다가 또 계속 이럴수만은 없지 싶어서 움직이다보면 차츰 옅어지더라

    2023.02.21좋아요1
    • user thumbnale
      다시 새송이글쓴이

      근데 그 초반의 시기가 참 힘겨운거같아! 그리고 먼훗날 돌아보면 이리저리 치이면서 어떻게든 살아보려했던 내가 안쓰러우면서 어떻게 살았는지 기억이 안나더라.. 슬프니까 잊어버리는건지!

      2023.02.21좋아요1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4

    나는 이성적으로 생각하기! 감정을 배제하고 헤어진 이유와 헤어진 상황에 내가 어떻게 하는 게 나에게 이득인가 생각해. 슬퍼해봤자 남는거 하나도 없고 다시 만나도 안 좋을 거고 정리하고 내 인생 사는게 이득이다!! 손익 계산하고 머리로 내가 납득할 수 있게 만들어. 헤어진 사람때문에 질질 짜는게 하등 쓸모없는 짓이라고 스스로에게 냉정하게 생각해.

    2023.02.21좋아요1
    • user thumbnale
      다시 새송이글쓴이

      머리로는 잘 알지만 이성을 붙잡지 못할때가 많아 그렇다구 울구불고 매달리진 않지먼 나도 헤어지면 이유를 찾으려하는사람인데 내가 납득이 안가거나 잠수이별...인경우 정말 미치겠더라구..^^ 예의도 배려도 없는사람을 사랑했다는게 분노가 차오르기도해

      2023.02.21좋아요0
  • user thumbnale
    숨어있는 자기 5

    나는 책 많이 읽었어! 애착유형, 연애심리 이런 책들 찾아서 읽다보니 나도 이해가 가고 상대도 이해가 가니까 조금씩 이별을 받아들일 수 있겠더라고. 이별을 온전히 받아들여야 재회를 할지 새로운 연애를 시작할지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아. 슬픈건 당연하니까 그걸 너무 배척하지 말고 슬플땐 울고 그러고 나면 또 웃을 일도 생길거야 분명히!

    2023.02.21좋아요2
    • user thumbnale
      다시 새송이글쓴이

      고마워! 나도 한때 유튜브보고 엄청 공부했었어 덕분에 내 애착유형과 상대방유형, 왜그랬는지 어땠을지까지 가늠이 가더라구 이렇게보면 나도 할수있는거 할만한거 짱많이했네!! ㅋㅋㅋㅋ 하지만 좌절하는게 아니라 내가 잘하고 있다고 느끼면 되겠다!!✌🏻✌🏻

      2023.02.21좋아요0

연관 게시글

쟈기들 나 궁금한게 있엉! 예를 들어서, 한 사람이 누군가를 좋아하게 되면 육체적 관계를 하고 싶어한다는게 사실이야...? 뭐때문일까..🙄궁금해졌어.. 만약에 누군가랑 사귀게 된다면 관계는 필수요소 인거야? 안할수는 없다하던데.. 난 관계에 대해서 트라우마가 있어서 걱정이야..사귀는 사람도 아니였고, 좋아했던 사람도 아니였는데,, 강제로 데려가서 당할뻔 했었거든... 꽤 오래전일이긴 한데...겁이나는건 사실이야.... 그걸 물어보는 이유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는데...사귀면 꼭 해야하는걸까..? 날 많이 좋아한다고 했었는데,,좋아하면 하고싶어하는건 당연한것같다고 말을했었어.. 날 무지 챙겨주고 걱정도 해주고,,든든하고 위로해주고 나한테 엄청 좋은 사람인데..걱정이야.. 내가 트라우마 있는것도 상대방두 알고있어서 많이 배려해줘.. 생각이 많아지네ㅠㅠ 자기들 지금 내 맘을 모르겠는데 좀 도와줄래.. 지금까지 2년 정도 만났고 내가 지금껏 남자친구를 만나는 이유는 난 원래 내가 좋아하는 사람 만나자 주의 였는데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만나면서 안정감있고 사랑받는 기분이 좋았어 그런데 좀 급하게 만나게 돼서 안 맞는 부분이 대부분이라는걸 만나면서 알게됐지만 난 그마저도 정이 들어서 그냥 그러려니 하고 잘 지내자 라는 생각으로 만나고 있었는데 군대를 간 남자친구가 충동적으로 자기 감정에 휩쓸려서 생각 충분히 안해보고 여태 일병때 한 번, 상병때 한 번 총 두번의 이별통보를 하고 다시 잡는 그런,,내 딴에서는 관계에서의 신뢰를 깨뜨리는 짓을 했어 걔의 이별통보 사유는 사랑해서 헤어지자 그랬었어 근데 솔직히 나는 그것도 잘 이해가 안되거든.. 이해라도 되면 뭔가 마음이 좀 나았을텐데 난 차이고 나 슬플거 다 슬픈 후에 걔가 다시 잡는게 두번씩이나 반복되니까 뭔가 미래가 전보다 안그려지는데 두번째 재회가 비교적 최근이라서 그런걸까.. 아니면 정말 이 사람이랑 앞으로 만나고 싶지 않은걸까 그동안 오래 만나기도 했고 사람 자체는 괜찮은 사람이라 다시 만나고 있는 중인데 뭐랄까 마음이 이상해 싫지는 않은데 그 이후론 같이 있으면 즐겁지가 않아 돈쓰는것도 뭔가 나한테 더 투자하고 싶어져 첫 장기연애라 이게 권태기인건지 아니면 끝인건지 모르겠어 💦💦 이별 후기 들려줄 수 있어? 혹시 괜찮으면!! 어떻게 하는 헤어짐이 좋은 이별이 될까.. 헤어짐의 허전함은 어떻게 극복해야할까.. 사랑한다더니 왜 헤어지고 마는걸까.. 남들은 다 이렇게 사귀고 헤어지는 걸까.. 하는 생각에서 자기들의 이별이야기가 듣고 싶어! 무리해서 말해주지 않아도 괜찮아! 괜찮다면 이야기해줘!1년 반 정도 만난 남자친구와 최근 이별이야기가 나왔어. 몇달 미친듯이 싸우고, 또 몇달 괜찮고를 반복하다가 최근들어 나에 대한 마음이 식은 것 같아서 물었더니, 역시나 마음이 예전같지 않대. 1년 반이라는 기간이 누군가에겐 그리 긴 시간은 아니겠지만 우리 둘다 이제껏 했던 연애중에서는 가장 긴 시간들이었거든. 그래서 남친도 나한테 말을 못했었나봐. 내가 더 나쁜 사람이었으면 더 쉽게 헤어질 수 있었을 것 같은데, 내가 좋은 사람이어서 나를 말 한 마디로 한순간 잃는 게 두려웠대. 근데 자신때문에 내가 괴로워보여서 이제 안되겠다고… 대신 천천히 이별하면 안되겠냐고 묻더라. 그 AI같던 사람이 우는데… 정말 마음이 너무 미어졌어. 싸울때마다 진짜 너무 미웠거든. 헤어지면 절대 행복하지 않았으면, 꼭 불행했으면 했는데… 진짜 이별이 눈앞에 오니까. 어쩜 그렇게 좋았던 감정만 생각이 나는지. 못해준 것만, 나쁘게 대했던 것만 생각나서 너무 미안하고… 남친에 대한 내 마음이 절대 사랑까진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이것 또한 사랑 이었던 것 같아. 사랑은 이별을 통해 배운다던데.. 이걸 너무 늦게 알아버려서 너무 슬프고 힘들다. 남친이랑 나랑 둘다 쑥쓰러움이 많아서 표현을 잘 못했는데, 좋아하는데 좋아한다 많이 못해준 게 정말 많이 후회돼. 나는 아직 너무 좋아하고, 미련이 너무 많이 남아서 이대로는 못헤어지겠다고 말했어. 좋은쪽으로는 나쁜쪽으로든 결말을 열어두고 계속 만나면 안되겠냐고 물었더니 그러자고 하더라. 그래서 계속 연락하고 데이트도 했어. 물론 예전과 완전 똑같진 않아. 그래도 잠들기 전, 일어나서, 일하다 간간히 연락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아직 체온을 느끼고 체취를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이 행복해. 꼭 무언가를 잃어봐야 소중함을 알게 되나봐. 자기들도 옆에 있는 연인이 본인에게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나 처럼 바보같이 놓친 후에 알지말고. 사랑하면 사랑한다 많이 해주고. 지난 몇달간 감정적으로 정말 불안정했거든. 근데 사랑하는 사람을 잃을 수도 있다는 무서운 일을 겪으니까 오히려 다른 무서운 것들이 사라진 기분이야. 이젠 웬만해서 나를 화나게 하고 무섭게 하는 게 없어. 내가 내 일을 열심히 하면서 사랑하면 남친의 사랑이 조금씩 다시 채워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그래서 운동도 열심히 하고, 본업도 열심히 하고있어. 아직 우리가 어떤 결말을 맞을 지 나도 잘 모르겠어. 사람 마음이 노력한다고 꼭 돌아오는 건 아니니까. 근데 나를 위해서라도 한 번 끝까지 해보려고. 자기들의 사랑을 응원할게. 나의 사랑도 한 번 응원해줄래?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자기들!내가 헤어지고싶은 건지 아닌 건지 모르겠어.... 정말 좋아하는데도 헤어지고싶어 아니...아니기도 해...그 사람이 명확하게 잘못했다기보단 그냥 .... 요즘 불안한 생각이 이어지니까...나 스스로도 자신이 없고 나를 향한 이 사람의 마음도 이제 모르겠고 의심하게 돼 매일 사랑한다고는 하지만 사실일까싶은 생각이 자꾸 들어버리니까...이 사람이 요즘 소홀해진게 내 착각인 건지 한 때인 건지... 헤어지게 되면 마음이 너무 아플 거 같은데 그렇다고 관계를 계속 이어나가고싶은 건지도 모르겠어 그냥 나를 모르겠고 이 사람도 모르겠고....계속 불안하고 눈물나 예전에 이 사람이 개인적인 이유로 심적으로 힘들었을 때 나한테 나를 더이상 좋아하지 않는다고 거짓말치고 헤어지자고 한 적이 있어 반 년이 지난 후에 긴 대화를 나눴고 사실을 알게 됐어 난 그 사람을 이해하기로 했고 사실은 아직도 나를 사랑하고 있다고 해서 다시 사귀게 됐는데.. 그리고 너무 행복하고 좋았는데 지금은 그냥 ...이 사람 행동이 이제 예전과 같았는지 달라졌는지 조차 구분이 안 돼... 평소에 어땠는지 기억이 안 나... 달라졌나? 싶은 생각이 들면 가슴이 답답하고 불안해져서 예전처럼 대뜸 나한테 헤어지자고 할 거 같고 그래...이게 나름 트라우마로 남았나 봐 그 사람 행동하는 게 그때와 비슷해서 미칠 거 같아 착각이라고 생각해봐도 그냥 계속 머릿속이 어지러워 그래서 내가 먼저 헤어지자고 하고 도망가버리고 싶어 그냥 도망치고 싶어...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나한테 어느순간 이별을 고할 거 같아서 나도 모르게 말수가 줄고 정을 떼려고 하는 거 같아 덜 상처받기 위해서... 혹시 더이상 날 사랑하지 않아? 헤어지고 싶어? 라는 질문을 했다가 돌이킬 수 없을까봐 무서워 횡설수설 미안해...그냥 털어놓을 곳이 필요했나봐 잠이 안 온다 너무 불안하고 슬퍼 주절주절 나도 내가 뭐라고 하는지도 모르겠다 다들 잘 자...
Geukrak
Geukrak